마닐라 여행 : 캐년코브 리조트에서 즐기는 즐거운 호핑투어


첫째날 광란의 밤(?)을 보낸뒤~
마닐라에서 시작하는 첫번째 아침!! 

마닐라시내에서 차로 3시간정도 떨어진 캐년코브리조트에서 호핑투어를 즐기는 일정이었다
마닐라시내에서는 따로 호핑투어를 할 수 있는 곳이없어서
무려 3시간이나 버스를 타고 가야 했다는;;


그래도 뭐..
전에 말했듯이 마닐라 일정내내 멋쟁이 경찰 아저씨들의 에스코트를 받는바람에
교통체증없이 뻥~ 뚫린 도로를 마음껏 달려갔다며 ㅋㅋ


나중엔 막 친해져서 사진도 같이 찍고 손도 흔들어주고 ㅋㅋ
우리나라 경찰들이랑은 다르게 디게 친근한 느낌 :)


그리고 3시간의 긴긴 버스여행에서는 가이드님의 깨알같이 재밌는 마닐라 이야기를 들으면서
지루함은 안드로메다로~~ 

학교다닐때는 역사이야기 엄청 재미없고 짜증만 났는데
여행가서는 그 나라 역사 이야기나 관광지에 대한 이야기 들으면 막 재밌더라는
물론 너무 빨리 까먹는게 흠이라며;; (벌써 가물가물 ㅋㅋ)


그리고 금새 캐년코브리조트에 도착했다! 

마닐라근교의 최고 휴양지라 불리는 나숙부지역
보통 개인휴양용 리조트가 모여있는 곳으로
캐년코브리조트는 이지역에서 드물게 일반인에게 개방된 리조트라고 한다


깔끔한 수영장은 물론 해변에서 일광욕을 하거나
호핑투어, 다이빙, 바나나보트 등 다양한 해양스포츠를 할 수도 있다


캐년코브 리조트에서 간단한 점심을 먹고
오늘의 목적인 호핑투어하러 고고씽!! 

호핑투어는 해도 해도 질리지 않는다며 :)


좀 작은사이즈의 방카를 잡아타고 푸르른 바다를 향해 출바알~~


배를타고 바다로 나오자 보이는 캐년코브리조트 모습~ 

꽤 규모가 큰 리조트로 이곳에서 숙박하는것도 꽤 괜찮을듯 보였다 :)


우리 방카에 탑승한 필리피노는 총 3명!
그중 엄청난 포스를 풍기시던 할아버지~ 

왠지 소설 노인과 바다가 생각났다는 ㅋㅋ


호핑투어의 첫번째 코스인 바다낚시를 위해서
장소를 물색하고 계신 할아버지~ 

매의 눈으로 관찰하고 계심!


장소가 정해지자 할아버지 뒤쪽에서는 낚시에 쓸 미끼손질이 한창이다


보통 호핑투어 할때는 작은 새우를 미끼로 썼었는데
오늘은 특이하게 작은 생선 한마리를 열심히 손질하더라는.. 

저녀석이 오늘의 미끼!! 

낚시줄에 미끼를 끼우고 시작된 인내의 시간..
나 너무 집중했었나부다;;
낚시하면서 찍은 사진은 단 한장도 없다며 ㅜㅜ 

근데  

ㅜㅜ 

더 억울한건..
한마리도 못잡았다는거!!!!!! 

같은배에 탔었던 일행중에서는 바다장어까지 잡으셨는데ㅜㅜ


바다낚시가 끝나고는 바로 스노클링하러 출동~
산호와 물고기를 잘 볼수 있는 포인트로 다시 이동했다


다들 배에 달린 나무 잡고는 바닷속 구경중~~


모두들 물놀이에 신나셨다~ 

생각보다 물고기는 많지 않았지만
그래도 즐거웠던 호핑투어~ 

물론...
낚시에 성공했다면 더 재밌었겠지만 ㅜㅜ
어흑 어흑!! 

어느새 시간은 흘러 흘러 다시 돌아가야할시간..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다시 캐년코브 리조트로 부릉 부릉~~


필리핀이 지금 우기라서 비가 올까 걱정 많이 했었지만
이렇게 파란하늘을 볼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었다는  

:)

신고


Posted by 고고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노클링 하고 싶어요. ㅠㅠ


  2. 경찰의 에스코트라..
    저거 분명히 돈 먹인건데..
    뒷거래가 고착화되면 언제나 주는 쪽의 더 많은 피해로 이어집니다
    한국 여행사들 언제 정신차릴려나 걱정이군요
    우리 여행객들도 이러한 관행을 없애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생각함다
    정말 한국의 이미지는 개호구 중의 상호구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