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씽의 아름다운 홋카이도 여행

 
미스터 초밥왕 쇼타의 고향인 오타루에 왔으니 스시를 먹어주는건 인지상정!!


사실 미스터초밥왕을 보진 않았지만.. ;;
미스터초밥왕을 본 주위 사람들의 도움으로 오타루에 스시가 유명하다는걸 알았다;; ㅋ 

암튼 오타루에 가면 스시가게들이 모여있는 스시야도리라는 거리가 있을정도로 유명하다고 하던데
특별하게 어떤 집을 가야할지는 정해두지 않고 그냥 무작정 스시야도리로 향했다.. 

예전처럼 미리 맛집을 알아보지 못한건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인 예상치 못한것에 대한 즐거움을 위해서...


였다고 말하고 싶었지만..  

사실 오타루 스시집에 대한 정보가 생각보다 많이 없었다는;;; 끙..


어쨌든 스시야도리로 발걸음을 옮겨 그냥 끌리는 곳으로 고고씽~~ 하기로 했다!!
오타루의 메인거리인 사카이마치도리에서 약간 떨어진 곳이라 상당히 한적한 분위기... 

그렇게 조용한 거리를 조금 걸어가니 보이는 엄청 큰 건물..


아사히스시 (旭寿司) 본점 

사실 다리도 아팠고.. 배도 고팠고.. (시식을 그렇게 했는데 배는 왜 고픈거냐며 ;;)


아사히스시 가게 앞에는 맛있어 보이는 스시요리들이 어여빨리 들어오라며 나에게 손짓하는거 같았다;;


쇼윈도에있는 메뉴사진을 보면서 침을 꼴깍 꼴깍 삼키다가 

바로 입장 ㅋㅋ


오후 5시정도의 시각이라 그런건지..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그치만 내부도 깔끔하고 종업원들도 어찌나 친절하시던지 자리를 잡고 앉았다 큭


자리에 앉으면 셋팅되어 지는 것들..


아사히스시가 좀 특이했던건 녹차!
물론 모든 스시집이 녹차를 제공해주긴하지만 진~한 가루녹차를 섞어서 줬는데 

짱! 맛있었다 :)


그리고 바로 메뉴판 정독;; 

음.. 

음.. 

죄다 일어구나~~~ 

혹시나 싶어.. 한국어 메뉴판이나 영어메뉴판 있나 물어봤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그저 고개만 절래절래~~ 

뭐 다행이 아사히스시 들어오기 전에 입구에서 미리 먹을 것들을 찍어놨었고
메뉴판에 그림도 있었으니 주문하는데 크게 어려움은 없었다.. 

가장 큰 어려움이라면 너무 가격이 높다는거?! ㅋㅋ 

2625엔짜리 스시세트 하나와


전부터 넘 먹고 싶었던 2100엔짜리 게살덮밥을 주문~~


맛좋은 장국이 서빙되어 지고
(근데 장국 색이 왜이러냐며;; 화이트발란스를 제대로 못맞춰서 그런거라며 ㅜㅜ)


드디어 등장한 초밥세트~


새우랑 전복이랑.....


우니랑 연어알이랑.. (맞나?) 연어랑 등등등.. 

이름은 잘 모르지만 두툼하게 썰어진 회가 아주 제대로 맛있어 보인다 :)


맨처음 집어든 녀석은 전복 (근데 이거 전복 맞나요?;;) 

회는 전체적으로 두툼해서 아주 맛있었다!


그러나 나는 스시보다는 게살덮밥 원츄!!


게맛살이나 크래미가 아닌 진짜 게살이 한가득이다~~ 꺄울~~ 

원래 게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데 그 발라먹기 어려운 게살을 친절하게 다 발라서 얹어주셨으니
그저 감사할따름이고;;


같이 담아주신 레몬즙 살짝 뿌려 와사비랑 살짝 비벼먹으면 정말 굿~~ 으흐흐 

사실 밥에 특별히 간이 되어 있는것도 아니고 게살말고는 따로 들어간 것도 없지만 아주 맛있었다!!
(물론 이건 내가 게를 좋아해서 그런걸지도;)


통통하게 오른 집게다리 살~~ 

이건 정말 아무에게도 빼앗길수 없다며 낼름 먹어버리고;; ㅋ


숟가락이 없어 먹는데 초큼 힘들었지만.
밥한톨 남기지 않고 야무지게 먹어치웠다는 하하핫;; 

 

먹을땐 참 즐거웠는데 말이야... 

먹고나서 계산할때까지만해도 괜찮았는데 말야.. 

한적한 스시야도리를 걸어나오면서  

환율적용해보고는 ...
 

급 우울해졌지뭐야 ㅜㅜ




신고


Posted by 고고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복은 모르겠고, 연어알은 맞습니다. :)

  2. 쇼타는 봉초밥에서 일하다 나중에는 고향으로 돌아갑니다.
    미스터초밥왕 책도 한번 읽어 보시면 푹~ 빠지시게 될겁니다.

    일본까지 가셔서 초밥 드시고...부럽습니다.ㅜㅜ

  3. 보면볼수록 다시 한번 가보고 싶어지는군요 >.<

  4. 출출하던 차에
    군침넘어가요
    꼴깍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