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엔 온천을 나와서 택시를 타고 유후인 역으로 향했다..

온천 앞이 조금 외진곳이라 택시 잡기가 힘들것 같았는데 의외로 온천으로 택시를 타고 오는 사람들이

종종 있어서 그런지 그 사람들이 내리면 바로 잡아타고 고고씽~

유후인은 조용한 시골 마을 같은 이미지 였다

역도 시골 간이역 같이..

저 안쪽으로 족욕하는 곳이 있다고 들었는데..

직접 가보진 않았다..

역을 등지고 상점 골목을 가는 길을 찍은것~

저기~ 왼쪽에약간 노랗게 간판보이는 곳이 버스정류장이다~

여기서 잊지 말아야 할것은 돌아가는 버스 예약하는 일이다~

우린 유후인에 도착해서 바로 예약을 했는데도 2명이 붙은 자리는 없고 따로 떨어진 자리밖에 없었다..

그러니 미리미리 예약을 하는게 좋을듯~

유후인 역을 등지고 쭈욱 걸어 올라가다 보면 저런 작은 골목이 나온다... 이제 지금부터 상점거리 시작

가는 내내 눈돌아 가기 바쁘다는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먼저 나를 반기는건 토토로샵~

한국에서도 익숙한 캐릭터~

하지만 딱히 원츄~ 하지 않으므로 그냥 사진 몇장찍고~

냉장고 자석 몇개 사고~ 가격이 조금 비쌌다~ 헐헐~

오른편 왼편 할꺼 없이 골목에 따닥따닥 붙어 있는 상점들과 먹을거리 엄청 많았다~

저건 모형이다 캬~

사실 내가 일본어를 좀더 잘 했더라면 많은걸 알고 흥미로웠을텐데..

일본어와는 전혀 안친하므로 그냥 대충 이것저것 먹어 보고 센베(?) 같은거만 하나 사왔다~

맥주 안주로 최고 ^^

신발가게~

우리나라 여름에 장화가 반짝 뜨더니 일본에서 넘어 온건가?

아님 말고~ ㅋ

상점 거리의 거의끝자락에 위치한 꿀벌 가게~

가게가 너무 이쁘게 생겼다 인터넷에서 본 푸우 꿀을 살려고 간건데..

쩝.. 없더라고.. 말도 안통하고 ;;

상당히 여러 종류에 꿀이 있는거 같은데.. 뭐가 뭔지 모르므로 그냥 패스 ~~

상점가를 따라 쭉가면 긴린코 호수가 나온다~
새벽에 보면 물안개가 자욱하게~ 펴서 완전 이쁘다던데..
낮에 보니 그냥 저냥~ 암튼 그래도 기념샷!

골목 골목 마다 새로운 것들이 가득가득~

난 금상고로케를 먹어 봤다~ 일본에서 금상을 탄 고로케 라는데.. 흠 맛은..

원래 고로케를 별로 안 좋아 하는 이유도 있겠지만 하여간 대박 느끼하다는 ㅋ

이제 배가 고프니 슬슬 밥을 먹으러 가야 한다..

역시나 인터넷에서 알아본 이나카안 우동집!

근데 정확한 위치를 잘 몰라서 고생 고생 엄청 헤매고 다녔다~ 쩝~


신고


Posted by 고고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운이 좋으시네요 ㅎㅎ
    외진곳이라 관광객이 택시를 타고오지 않으면 절망적인데....
    저같은 경우는 1시간 가까이 기다리다 어떤 할머니의 배려로
    겨우 탔는데 말이죠 ㅜ..
    그건 그렇고 무소엔.. ㅎㅎ
    여친이랑 갔을때 가족탕하나 잡구 정말 재밌게 놀았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ㅎㅎ
    님은 느긋하게 즐기셨는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