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호텔의 Kitchen

도심 속에서 고향의 정을 느낄 수 있는 레스토랑,

Kitchen은 언제라도 편안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이 곳에서 좋은 사람들과 둘러앉아 정성이 담긴 요리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또한 the Kitchen Pantry에서는 다양한 초콜릿과 치즈를 고르는 즐거움도 맛볼 수 있습니다.

일단 실내 분위기는 이런 분위기..

어두침침한 조명 (내가 좋아하는 ^^;)

멋지구리한 인테리어

창가에 나란히 테이블이 있다..

좀 아쉬운 점은 작은 테이블에 한명만 야경을 볼수 있는 자리~

물론 저~ 뒤에 더 넓고 좋은 자리가 있었지만 모두 예약이 찼다고~~ ㅡㅡ

이바요 !! 우리도 예약 했잖아!

결국 우리 식사 끝날때 까지 비어있었던 ㅡㅡ

나는 야경이 보이는 자리!

저 멀리 광진교(?) 맞나?

암튼 어렵사리 찍어낸 사진..

메뉴판의 압박 압박..

가격은 물론 텐텐 ㅡㅡ;;

우리가 시킨 메뉴는 안심스테이크를 포함한 코스 요리 하나와

그 맛있다는...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랍스타! 하하하 ;;

그리고 빠질수 없는 와인!!

(글라스 와인을 시켜서 먹은것중에 제일 만족)

처음으로 셋팅된건.. 새우 코코넛 튀김..

감질나는 양이지만.. 맛또한 soso..

드뎌 미디엄으로 주문한 스테이크~

흠.. 그 맛은.. 완전 최고 =ㅂ=)b

호주에서 먹던 그야 말로 돈없는 배낭여행자를 위한 5불 스테이크와는 비교도 안되는 맛!

(메뉴판에서는 호주산 청정우를 사용한다던데..)

정말 살살 녹는 그맛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이 서빙되어 나온피클!

많이 시지도 않고 적당히 느끼함을 잡아주는 그런~ 호호

다만 어두운 조명탓에 사진이 별로인건 내 탓이 아니오!

드디어 두둥!! 랍스터님이 나오셨다..

사진 정말 없어 보이게 나왔는데 실제로는! 완전 맛나..

아냐 사실 가격대비 객관적 평가는 안심스테이크 승!!

기대를 너무 한 탓인가?

뉴욕 바닷가재의 바닷가재가 더 맛났던거 같음..(배부른 소리 하고 있음 ㅡㅡ;)

사실 안심 스테이크가 넘 맛나서 그런거 같기도 하다..

그치만 결국 싹싹 비우고 왔다지 ^^

그리고 코스의 마지막..

샤벳과.. 이름모를 쿠키.. 그리고 마카다미아

저거 생각보다 맛나더라..

저 쿠키 밑에는 피흘리는 계란 후라이가 숨겨져 있다! 카~

맛나는 식사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어거지로 "발렛 파킹"한 차를 기다리는 동안 로비..

역시 젊은 사람들 취향의 멋있는 인테리어다..

사실 곳곳을 다 찍어 오고 싶었지만... 창피했어요 하하하 ;;

글라스 와인으로 감질나게 아껴 먹었더니.. 성이 안차서 다시 판벌렸다..

선물받았던 Kendall Jackson Vintners Reserve Cabernet-sauvignon 을 땃다!

처음으로 먹어본 미국 와인..

음~ 향이 참 진하고... 미디엄 바디의 부담없는 맛.

나의 사랑 비타 치즈와 아주 어울렸다지!

사실 와인 하나 열면.. 바로 다 먹어 줘야 하는데..

이날 너무 힘들어서 1/3 정도 남겼다.. 꼭 2일 안에 먹어줘야 겠다....

일년에 한번정도 부려보는 사치..

일년동안 열심히 일한 나에게 주는 선물!

매일 매일 이렇게 사는 사람들이 약간은 부럽긴 하지만..

그래도 그들은 나처럼 한.번. 의 기쁨을.. 한.번. 의 소중함을 모를걸 알기에..

지금의 내가 훨씬 행복하다!..

당신과 함께하는 지금이 순간..

 
신고


Posted by 고고씽!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