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히 커피한잔을 하고

오늘도 어김없이 사륜구동 자동차를 타고 일정을 시작했다..
이제 머 슬슬 적응이 되서 왠만한 길에는 끄떡없다 하하하;
사실 이렇게 말하고는 있지만 자동차 멀미는 정말 무서웠다!


사실 프레이져 아일랜드는 정말 아름답다!!

내가 다시 이렇게 아름다운 곳을 올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만큼

끝도 없이 달려도 끝이 보이지 않는 75마일해변, 예쁜 호수들.. 맑은물...
그렇지만 이렇게 멋진 걸 보기 위해선 그 험난한 길을 와야 한다는.. ㅜㅜ
뭐든일에는 댓가가 따른다는 말을 절실히 실감한다. 하하하..

(다음엔 나도 경비행기 타고 올래 ㅜㅜ)


아무튼 우린 다시 달려서.. 이번엔 rainforest에 도착!

세계최대의 모래섬인 프레이저 섬에 이런곳이 있다니..

울창한 나무와 맑은 물.. 완전 산림욕 하기 딱 좋은 곳이다..

아침 산책으로 이 코스가 있는거 같기도 하다 ㅋ


오스칼은 이번에도 우리에게 장황하게 설명만 해주구...

우리끼리 이정표도 없는 열대우림(?) 같은 곳을 구경하게 된다 오늘은 또 얼마나 걷게 될지...;;

레인 포레스트의 초입!! 수영하지 말랜다 ㅋㅋ


물이 정말 맑다.. 수영하고 싶을 정도로 ;;
저게 물이 아니고 투명한 유리 인것 처럼,,.
정말 이런곳을 이리도 잘 보전하고 있구나..


끝도 보이지 않게 큰 나무들 레인 포레스트 중간 중간엔 내가 팔로 감싸안을 수 도없을 정도의 나무도 너무 많았다..

사실 레인포레스트 들어오기 전에 두 손을 조금더 가볍게 하기 위해 D-70을 차에 두고 왔는데..

지금은 너무 후회 된다..

내가 그날 아침에 본 풍경은 지금 내가 올리는 사진에 만분의 일도 안되는 모습이다..

입이 딱 벌어지는 그 풍경을 제대로 사진에 담지 못한거 같아서 한없이 속상하다..

그 말많은 여자애들은 신났다고 앞으로 가길래 우린 갸들만 따라갔다 ㅋㅋ
근데 정말 멋있었다.. 길다란 나무에 티비에서만 보던 모습들을 보니 정말 내가 아프리카 오지에 와있는 기분이랄까?


30분 정도를 걸어서 드디어 끝이 났다.

아침부터 시원한 공기와 산림욕(?)을 하니 기분이 좋더라고 ㅋ

반대편 입구에 나와보니 오스칼이기다리고 있었다.. 책을 읽으며 우아하게 ㅋ

주말마다 이곳에 온다니 사실 이런걸 봐도 이젠 감흥이 없을것도 같았다. ㅋ


이젠 또 우린 달린다
울퉁불퉁 울렁울렁 길을 한참 달린후에 투어의 하이라이트 맥켄지 호수에 도착!
인터넷에서 익히 들어 명성은 알고 있었는데 이것 정말 상상 그 이상이다..
어제 보았던 초록 빛의 와비 호수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
보자마자 정말 뛰어 들고 싶은 생각이었다..


이건 호수가 아니라 바다 같았다..

작년에 갔었던 세부의 바다 색이 이랬을까?

아니 더 맑고 고운색임에 틀림 없었다..

난 바로 수영복으로 갈아 입고 입수!! 맑은 공기~ 맑은물 더이상 필요한게 머가 있을까?
물도 그리 깊지 않을 뿐만아니라 완전 투명해서..
어떻게 호수가 이리 맑을 수 있을까 감탄 밖에 안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우기 화이트 샌드!! 호수에 모래사장이 있다는건 정말 상상도 안되는데
정말 모래가 하얗다 뻥안치고 정말 흰색
이건 모래가 아니라 밀가루가 아닐까 란 생각 마져 든다..
그리고 모래가 너무 고와서 부드러웠다
(후에 수영복 사이사이 모래가 다 들어가 있었다지 ㅡㅡ)

난 수영도 못하는데 혼자 허우적 거리면서 정말 재밌게 놀았다 ㅋ

저사진 보니깐 저기 나밖에 없는거 같다 큭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자연의 신비에 놀라고 또놀랐다..

실컷 수영하고.. 모래에 누워서 썬텐도 조금 하고 ㅋ이젠 점심시간

오늘의 점심은 피크닉런치라고 한다.. 가이드가 준비해 주는 점심식사! 멀까 기대했는데 ㅋㅋ
음 DIY샌드위치 정도? ㅋㅋ

맥켄지 호수 주변에는 캠핑장소도 피크닉 장소도 따로 마련되어 있다..

공용 화장실에서 간단히 수습하고 피크닉 장소로 와보니 우리의 점심이 마련되어 있었다


우리나라 모닝롤의 4배 정도 크기의 모닝롤과 버터, 치즈, 3가지 종류의햄과

양상치 양파 오이 토마토 등이 셋팅 되어 있었고 각자 알아서 먹을껄 만들어서 먹는 시스템!
맛은? 굿!

솔직히 똑같은걸 한국에서 만들어 먹었으면 별로 였을것도

멋진 자연 안에서 먹으니 맛은 두배가 되는거 같았다

보너스로 사과와 오렌지까지!!

빵도 넉넉해서 2~3개씩 먹는 아이들도 있었다

저기 보이는 중국 사람들은 가방에 보물이 들었는지 여행 내내 저렇게 매고 지고 다녔다 ㅡㅡ

밥을 먹고 나니 이제 집으로 갈 시간인가 부다..
차로 가는길에 오스칼이 이것저것 설명해 주었는데 멀미 때문에 집중이 안됐다.. ㅡㅡ
사실 이제 곧 다가올 최악의 길을 갈 생각 하니 막막 하기까지 ㅜㅜ

(절대 못 알아 들은게 아니라고 밝히는 바이다)


어쨌든 다시 우린 75마일 해변을 달려서 우리가 처음에 내렸던 선착장에 도착했다..
1박2일 투어가 너무 짧게 느껴졌던 순간이다..


더우기 우린 브리즈번에서 출발했기에 거기까지 가는 시간을 계산하면 프레이저 섬에 있던 시간이 너무 짧아~
오지 홀리데이에서 허비베이나 누사에서 출발하는걸 추천하던 이유를 알꺼 같다..
(근데 누사에서 출발하는것보다 허비베이에서 오는게 백만배는 나을꺼 같음)

아쉽게 프레이저와 작별하고 다시 레인보우 비치에서 잠깐 쉬었다..
돈때문에 잔뜩 쫄아있었던 우린 남는 돈으로 아스크림도 사먹고 과자도 사먹고ㅋㅋ


근데 다행이 이번에 돌아오는길은 어제 왔던길 하곤 약간 달랐다..
그래서 포장된 길을 달려서 그런지 훨씬 나았다 ㅋㅋ
섬에서 1시 정도에 나왔는데 레인보우 비치를 거쳐우리가 브리즈번에 도착한 시각은7시 정도였던거 같다..
휴일이라 약간 막혔다..
브리즈번 트레짓 센타에 도착해서 숙소 오는길 편의점에 들러서 신라면과 맥주를 샀다..

내살앙 XXXX GOLD!! 더불어 새우깡도 ㅋ

다시 ibis 호텔로 와서 체크인.. 역시나 디파짓 1$
호텔방에서 컵라면 먹는 기분이란 @@
2일간의 피로가 싹 풀리는 느낌이었다
사실 시간이 그리 늦지 않아서 다시 브리즈번 번화가로 가볼까 했지만 내일을 위해서 우린 쉬기로 했다..
내일은 드디어 시드니로 가는길...

설레임에 잠이 안온다...




Posted by 고고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실 경비행기는 프레이져의 왕복을 위한 교통용은 아니고
    프레지져 상공을 돌아보는 투어용입니다.
    얼마였는지는 정확히 기억이 안나네요.. 100불 내외였던 것 같은데
    사진을 보니 과거 기록이 새록새록 하네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