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날 제주도의 아침..

한라산을 올라가 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아졌다..

날씨는 화창하지 않았지만 전날 성산일출봉의 아쉬움을한라산에서 풀어보고 싶은마음에..

제주도 안내책자를 뒤지니 왕복 3~4시간의 영실코스가 눈에 들어온다

물론 안내책자의 나온 시간보다 1~2시간은 더 걸리겠지만..

올라가다가 정 힘들면 그냥 내려오자! 라는 생각으로 고고씽~

각 코스별 이용시간은 위의 표를 참고하삼~

일단 영실코스의 입구인 영실휴게소로 네이게이션을 찍고 출발...

점점 한라산에 가까워 오자 점점 안개가 심해진다..

이건 안개인지 안개비인지... 앞이 보이지도 않는 꼬불 꼬불 산길;;

비상등을 켜고 완전 서행으로 천천히 올라가는중이다;;

오늘 한라산 등반은 아무래도 물 건너 간 일같다;;

올라 갈수록 더 앞이 안보이는 안개로 가득;;

그래도 이왕 영실휴게소까지 가기로 한거니깐..

어찌 돼었건 가는대 까지 가보기로 결심!

(사실 돌아갈 길도 막막해서;;)

완전 전설따라 삼천리에나 나올법한 안개속을 지나 드디어 영실 코스 입구에 도착했다!

살아서 도착한게 어찌나 다행인지.. 후덜덜

차를 주차하고 보니 구석에 영실샘이 조로록 흐르고 있었다;;

이건 약수물인가?;;

그리고 자랑스러운 한라산의세계자연유산인증서와 지도!

뿌듯뿌듯

근데 매표소 쪽을 보니 깝깝하다;;

매표소에서는 주차비를 받고 있었다..

우리 뿐만 아니고 몇 사람들이 서성이고 있었는데

어떤 사람은 저 안개비를 뚫고 등반하러 올라가더라는;;

암튼 난 더 오래 살아야 했기에..

등반은 다음기회로 미루고 매표소 옆의 건물 구경에 나섰다

건물 안에는 한라산의 4계절이 사진으로 전시되어있었다..

이렇게 나마 한라산을 봤다는 거에 위로를;;ㅋㅋ

아쉬움을 뒤로하고 내려가는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나 한치앞도 안보이는 안개;;

비상등을 켜고 조심조심 내려가야 한다..

비상등 안켰다간 클날듯;

큰맘먹고 올라간건대.. 너무 아쉬웠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날 좋을때 꼭! 다시 와보고 싶다..

원래 해보지 못한 것들에 대한 도전정신이 넘쳐나는 성격이라 ㅋ

어라? 꼬불 꼬불 산길을 내려오니.. 언제 그랬냐는 듯이 햇및이 쨍쨍;;

제주도 날씨는 나보다 더더 변덕이 심한듯 하다

한라산을 내려오면서 찍은 사진.. 불과 2~30분 사이로 찍은 제주도의 모습이다;;

올라가면 전설의 고향이고 내려오면 쨍쨍이고;;

성산일출봉 갔을때도 그러더니..

신기한 제주도의 날씨!

쩝쩝



신고


Posted by 고고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주도의 날씨는 한라산으로 인해 더욱 변덕이 심하답니다. 어떤이들은 제주도 여행내내 비만 맞다가 오신 분들도 있고, 어떤 사람들은 눈때문에 숙소에만 있다가 온 분들도 있죠..ㅋㅋ (당연히 비행기는 결항..ㅋ)
    전 제주시에서 눈이 너무 많이 와서 한라산을 넘어 중문을 못가서 해안도로로 겨우겨우 중문을 갔더니... 중문은 가을이더군요...ㅡ.ㅡ;;

    암튼 독도 이야기 보러 왔다가 제주 기행문까지... 잘 보고 갑니다.^^
    수려한 외모때문에 사진을 보는 눈도 피곤치 않았구요..^^;;(죄송..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