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많은 시간을 보진 못했지만 그래도 잊혀지지 않을 풍경들..

하나하나 다 뜯어 보고 나도 몇일씩 쉬다 가고 싶더라구~

날이 개니깐 저 유명한 섬도 잘 보였다.. (아니 잘찍혔다 ㅋㅋ)

근데 저거 진짜 신기하긴 하다.. 저 밑에 어떻게 생긴걸까?

이젠 슬슬 돌아가는길.. 돌아가는길에 아까 수산시장에서 산 생선들을 먹는 시간 ^^

아~ 저 하얀색 표지판은 여기가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이다 라는 푯말이라고한다

자세히 들여다 보면 저렇게 생겼다

사람이 자연을 감싸는 모습이랬나? 자연이 사람을 감싸는 모습이랬나?;; 쩝..

궁금하신분은 네이놈에게 물어 보시길..

날씨 정말 좋아서 기분 좋더라~

드디어 식사시간~

할머니 할아버지 들이랑 같이 합석!! 나 너두 열심히 먹고 있군;;

머리까지 틀어 올리고.. 완전 집중하셨다 ㅋ

배에서는 참이슬도 팔고 ㅋ

사실 같이 앉아 계신분들이 있어서 사진 찍는데 완전 민망했다며~ ㅋㅋ

그래도 어쨌든.... 기본 야채들 부터~~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게~ 들이는 수고에 비해 결과물이 턱없이 작은 양이지만 그래도 맛은 최고!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팔딱 팔딱 다금바리 회 .. 옆에 계신 할아버지 말씀으로는 제주도 다금바리는 저 색이 아니란다..

뭘 먹어 봤어야 말이지.. 그래도 맛나더라 ㅋ

그리고 완소 새우님과 저 멀리 감자튀김 군!

가이드님의 서비스 춘권튀김~ 비록 냉동식품이었지만 맛있었다며~ ㅋ

그리고 사진 못찍었던.. 갑오징어 볶음도 아쥬 맛났어효!!

어느정도 회를 먹으면 매운탕도 나온다.. 한국인 가이드가 있어서 한국식으로 끓여준 매운탕..

진짜 하나도 안비리고 얼큰하고 아주 맛났다 ^^

여기에 진짜 "밥" 까지 (날라가는 밥이 아닌 진짜!)

역시 여행의 백미는 먹는게 아닐런지 호호;;

오늘길에 발견한 좀 있어 보이는배.. 흠.. 좀 탐난다!

저 배는 우리랑 같은거 같은데 저렇게 돛을 달아 노으니 훨씬 멋져 보인다 ^^ 베트남 스러워~

배에서 내려서 이제 다시 버고호 타러 가는길..

아까 내렸던 선착장으로 가는길..

모래사장(거의 갯벌에 가까운)에서 수영하느라 신난 사람들~

저기만 보면 전혀 베트남 스럽지 않은 풍경~!

저 멀리 버고호가 보인다~

무시할 수 없는원근법에 의해서 한없이 초라해보이는 버고호님!

약간 합성같이 나온사진이지만 절대합성아니다..

약간 초라하게 나왔지만 절대 초라하지 않다..

장난감 같이 나왔지만 절대 장난감 같지 않다..



신고


Posted by 고고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2년에 다년온 놈 2009.02.24 01:3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다금바리는 제주산 생각하고 드시면 큰일..... 그런대로 먹을 수 있어도 고소함은 없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