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밤 배달되는 스타네비게이터에 보면 일출과 일몰 시간도 나온다..

오늘의 일출시간은 6시 6분....

배에서 보는 일출은 또 다른 매력이란걸 알기에.. 알람 맞춰놓고 부스스 세수도 못하고 나왔다..

그러나;;; 구름 잔뜩 낀 하늘...

저 멀리 해가 뜨는것 같기는 한대.. 당췌 머가 보이지도 않고 찍을 수도 없었다..

이른 아침임에도 불구하고 나 말고도 이런 장관을 찍으려고 나온 사람들이 꽤 있었는데..

다들.. 연신 셔터를 눌러대긴 하지만 결과물은 저 모냥 들이다;;

할수 없이 조금 버티다가 그냥 다시 캐빈으로 들어와서 취침..

해가 완전히 뜬 모습니다..

이곳이 바로 뒤쪽에 위치한 헬기 정류장(?)

끝없이 펼쳐진 바다.. 정말 파란색 바다였다 ^^

근데 희안하게 왜 난 바다만 보면 뛰어 들고 싶은걸까?

수영도 못하는 주제에;;

여긴 데크 12에 위치한 메디터레니언 테라스~

아침에 모닝티와 오후티가 제공된다

따스한 햇살을 받으며 차한잔 타이밍을 가지고 싶었으나..

하루종일 먹어대고 더이상 들어갈 공간이 없었기에... 이런 여유는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ㅋ

이른 아침부터 수영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나도 저들에 낑겨서 수영한판!!

한 10분 정도 가로로 왔다갔다 하니 힘들어 죽겠다;; 완전 운동부족의 최절정..

사실 배 크기에 비해서 수영장은 좀 작은 편이라 사람들이 많을거란 생각이 들었지만..

생각보다 수영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은듯했다..

사실 수영보다 자쿠지에 앉아서 하늘 보며 스파하는게 훨훨 좋더라는~~

아참 수영장 타월은 대여가 되고 한쪽에 샤워시설과 탈의실이 있다..

가볍게 샤워하고 캐빈으로 내려가면 오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수영장 주위로 썬베드가 놓여 있다..

날 좋은 날에는 삼각 수영빤쭈 입으시고 태닝하시는 멋진 할아버님도 계셨다는 ㅋ

데크 13에도 썬베드가 쫘라락~ 나도 태닝좀 해볼까 했는데 역시나 시간이 없었다;;

각 데크 마다 이렇게 바다를 볼수 있는 곳도 있다~

사진 찰칵 찰칵!

아침이라 눈도 붓고 얼굴도 붓고 눈이 부셔서 눈도 감고 ㅋ

매일 오전부터 시작되는 프로그램 이건 크루즈 스텝과 함께하는 라인댄스 였던가?

암튼 음악에 맞춰서 간단한 춤을 가르쳐 준다 ^^ 이거 자세히 보면 잼나더라

그리고 요가교실~

사전 신청 필수라고 하는데 데크 12에 위치한 유니버셜 짐으로 가면 따로 신청 안해도 그냥 할 수 있는듯 했다

앞쪽으로는 무료로 이용가능한 헬스 기구들.. (07:00am ~ 자정)

유니버셜 짐 옆에 있는 스파 코너 9:00am ~ 자정까지 운영되고 유료로 운영!

액티비티 센터에서는 게임도구를 빌리거나 인터넷 이용을 신청하거나 등등등...

여긴 데크 12에 위치한 갤럭시 오브 스타즈의 흡연 공간이다..

금연 공간은 안쪽에 따로 있으며 여긴 전망이 정말 끝내준다~

곳곳에 포토 타임~ ^^ 정체 불명의 나침반 정도라고 해두자 ^^

역광이라 안습인 사진.. 그래도 뒤에 창이 너무 이쁘게 나와서 말이야 ^^

이곳은 갤럭시오브 스타즈의 안쪽 금연석인데 한쪽으로 이렇게 캐빈브릿지로 통하는 비밀의 계단이 있다 ㅋ

캡틴 브릿지는 선장 조정실을 구경할 수 있는 곳이다

계단으로 내려가면 보이는 조정실.. 근데 다들 어디 갔삼? 응?

조정실은 유리로 막혀 있고

운전에 방해가 되서 그런건지 구경할 수 있는 곳은 조명이 정말 약하다..

그냥 멀리서 조정실이 저기구나 그냥 그러고 나왔다 ^^

크루즈에서는 걸핏하면 사진을 찍어준다..

승선할때.. 또 기항지 관광을 나갈때 혹은 관광끝내고 들어올때

그리고 리셉션 로비에서도 또 갈라 칵테일 파티에서도..

동물 탈을 쓴 사람들과 찍을때도 있고 이쁘진 않지만 특이한 언니들과 찍을때도 있고..

물론 찍을때는 크루즈 스텝의 카메라로만 찍어야 한다..

그리하여 그 결과물을 모아놓은 포토샵! (데크 8)

긴 복도 양쪽으로 빼곡하게 사진들이 걸려있다..

사이즈별로.. 액자별로.. 가격대가 다양하다..

찍은 사진들은 모두 여기에 전시되므로 눈을 크게 뜨고 잘 찾아 봐야 한다..

저 끝까지 계속 되는 사진의 행렬!!

매일 매일 바뀌니깐 한번쯤 방문해서 사진 찾아 사는게 좋을듯 하다...

근데 사진의 가격들은 보통이 62$(모든 단위는 홍콩달러) 이고 80$에서 케이스까지 하면 160$짜리도 있다..

사진을 고르면 카운터로 가서 있는곳을 말하고 원하는 사진을 사면된다..

사지 않는 사진은 그냥 수거해 가는데..

그냥 버릴꺼면 주지 왜 그걸 굳이 파는거냐규우!!

어쨌든 나도 최대한 자제해서 사진 값으로 380$정도를 샀으니 저거 쏠쏠한 장사이다;;

후에 들은 얘긴데 사진 값으로 2,000불 이상 드신 분들도 계시더라는;;

하긴.. 내 모습이 찍힌 사진인데 그냥 버리고 오기도 그렇고 암튼..

그래도 지금 보니 뿌듯하고 남는건 사진밖에 없다고 하지 않은가!!






Posted by 고고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세한 설명에 감사요..너무 광범위 어떤게 어떤지 직접가보면 정신이 없을듯......
    그래도 직접가보는게 훨낫겠죠?

티스토리 툴바